> 글로벌 > 글로벌경제

中, ‘추가 관세’ 트럼프 으름장에 “두렵지 않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9:3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뤄지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협상이 결렬되면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 모두에 관세를 물리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중국 정부 측은 ‘두렵지 않다’고 응수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우리 국민은 미국의 추가 관세 위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악을 믿지도 않고 압력을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언제나 대화와 협상을 통해 양국 간 경제 및 무역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우리는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무역 전쟁을 일으키고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본인과 다른 이들을 해치는 일이며 문제를 절대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