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협회, 사우디와 제약산업 교류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제약바이오업계가 사우디아라비아 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7일 니자르 알 하리리 사우디 제약바이오 클러스터 회장이 협회를 방문해 국내 주요 제약사 CEO와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에서 니자르 알 하리리 사우디 산업클러스터 회장이 사우디의 제약산업 현황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지난 26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첫 방한을 한 이후 우리 정부와 구축한 협력 관계의 연장으로 이날 회담이 이뤄졌다.

사우디는 2016년 기준 의약품 시장의 규모가 약 66억달러(약 7조6000억원) 수준이다. 의약품 수입 비중은 지난해 기준 약 75%에 달한다.

회담에는 GC녹십자, JW중외제약, 동구바이오제약, 동아에스티, 보령제약, 유한양행, 일동제약, 종근당, 휴온스글로벌 등 국내 제약사의 대표이사 또는 임원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에서 무함마드 왕세자는 2016년부터 석유산업 의존도를 낮추고 민간 경제를 육성하기 위한 경제·사회 개혁 프로젝트인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다. 협회를 통해 제약바이오 산업클러스터와 국내 제약기업들과의 교류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니자르 알 하리리 클러스터 회장은 “사우디는 비전 2030에 따라 해외 기업의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바이오산업도 그 중 하나”라며 “앞으로 활발한 교류를 통해 더욱 많은 한국의 제약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원희목 회장은 “오늘 이 자리가 우리 제약산업의 사우디 진출을 위한 파트너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