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LGU+ 5G '노이즈마케팅'에 이통3사 5G 경쟁 진흙탕 싸움으로?

과기정통부 "내년 말 5G 품질검증"...5G 품질 객관적 지표無
"노이즈마케팅 최적기"...LGU+ "품질 공개 검증하자"
통신업계 "커버리지 집중 못하고 불필요 마케팅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3:4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5세대이동통신(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상황에 LG유플러스가 최근 5G 관련 타사 비방 식 마케팅을 전개하며 SK텔레콤과 KT가 반발하고 있다.

5G 초기 단계에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서비스 품질 개선에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 통신사 간 '노이즈마케팅' 국면으로 흐르고 있어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SK텔레콤과 KT는 같은 날짜에 5G 네트워크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 내용과 방식에는 조금씩 차이는 있었지만 큰 맥락에서 최근 LG유플러스가 마케팅의 일환으로 전개하고 있는 '5G 속도 최고'란 주장에 대응하는 자리였다.

27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LG유플러스 휴대폰 대리점. 매장 입구에 통신3사 중 속도 1위라는 홍보판이 놓여있다. [사진=김지나 기자]

특히 5G 상용화 이후 LG유플러스에 시장 점유율을 뺏긴 것으로 알려진 KT는 간담회 자리에서 LG유플러스의 마케팅 방식에대해 "치졸하다"는 원색적인 비난도 이어졌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신문 보도 방식으로 통신3사 중 LG유플러스가 서울에서 5G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점을 강조하며 마케팅을 하고 있다. 여기에 정국 대리점엔 '비교불가 한판 붙자!': 5G 속도측정 서울 1등'이란 포스터를 배포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수도권에 집중해 5G 장비를 깔고 있다.

LG유플러스의 5G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U+ 5G 체험존'에선 업계에서 이례적으로 이통3사가 각자 제공하는 5G 콘텐츠를 비교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체험은 이용자들이 블라인드테스트를 통해 이통3사의 VR 콘텐츠 3개를 순차적으로 감상하고, 가장 우수하다고 생각하는 콘텐츠에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칫 타사의 콘텐츠를 비방하는 식으로 전개될 수 있는 마케팅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통신사가 5G 품질과 관련해 노이즈마케팅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시점"이라며 "5G 초기라 품질을 검증하는 객관적인 자료가 없어 스스로 품질 1등이라고 말해도 크로스체크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단지 타사와 속도와 콘텐츠를 비교한 것일 뿐 타사를 비방하기 위한 목적은 아니었다"면서 "이미 SK텔레콤과 KT에도 속도품질을 공개 검증하자고 얘기했고, 공개검증을 한다면 품질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5G 망 구축 초기단계에 속도 검증은 무의미하다는 것이 SK텔레콤과 KT의 입장이다.

26일 KT가 LG유플러스가 홍보하고 있는 '5G 최고 속도'에 반박하는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김지나 기자]

통신사 통신서비스 품질평가에 있어 공신력 있는 자료는 매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발표하는 '통신서비스품질평가'다. 이 평가는 동일한 조건 하에서 유‧무선 통신서비스 품질을 6개월 간 측정하고, 연말에 결과를 발표한다.

과기정통부 통신서비스기반팀 관계자는 "5G 품질평가는 내년 초 계획을 세워 5~6개월간 측정 기간을 갖고 연말에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며 "아직 통신사가 망을 구축하고 있는 상황에 당장 정부에서 특정 지역에 가 측정하는 것은 정확도와 신뢰도 측면에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망 구축 초기 단계에서 통신3사가 서로를 비방하는 노이즈마케팅 국면으로 흐를 경우 통신사 입장에선 망 구축과 품질 개선에 소홀해 질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김영인 KT 네트워크 전략본부 상무는 "5G 품질은 속도만 가지고 얘기하는 것이 아니고 그것을 받쳐 줄 장비가 없으면 결국 품질도 '0'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아직 5G커버리지가 부족하고, 전국망이 되려면 멀었는데 이 정도 가지고 5G 속도로 품질을 얘기하긴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통신업계 관계자는 "결국 피해를 받는 것은 소비자들"이라며 "통신 서비스의 객관적인 자료가 없는 상황에 한 개 회사가 만든 마케팅 데이터로 소비자들이 현혹돼 제품을 구매할 경우, 정확한 정보를 전달받지 못한 소비자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