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조선업, 하반기 LPG선 발주 회복 기대”-현대차증권

“美 중심 수요·공급 측면 모두 긍정적”
세진중공업·현대미포조선 수혜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08: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2017년부터 부진을 면치 못했던 LPG선 업황이 하반기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로고=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은 27일 보고서를 통해 하반기 LPG선의 수요와 공급이 모두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배세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LPG선 연평균 발주량은 128만㎥로 이전 3년의 27% 수준으로 급락했다”며 “하지만 올해 LPG 물동량 증가율이 6%에 달하고, 수주잔량은 물동량 대비 2년치 수준으로 수수잔고가 바닥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요 측면에서는 미국에서의 LPG 물동량 증가가 대부분을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배 연구원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과 이란·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제재로 미국은 원유 및 천연가스 생산량을 크게 증가시키고 있다”며 “이는 아시아 LPG 가격과 북미 LPG 가격 스프레드를 확대시켜 미국발(發) 물동량 증가로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같은 변화는 LPG선에 강점을 보유한 업체를 중심으로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상선 부문에서 LPG선 발주 성장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황 회복이 현실화될 경우 세진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이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