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

차세대 전기차용 이차전지 소재 시장 선도 발판
기술개발·파일럿 제조·평가 일관화로 상용화 기간 단축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15: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포스코그룹이 그룹 내 이차전지소재 R&D 역량 및 인프라를 결집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이차전지 소재 개발 속도를 높여 글로벌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와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케미칼은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유성 RIST 원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포스코 신성장부문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포스코그룹은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의 연구 인력은 연구개발의 효율성 향상과 시너지 제고를 위해 RIST와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인력을 통합한 총 85명으로 구성된다. 향후 지속적 인력 충원을 통해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센터에서는 전기자동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기술',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센터 내에는 파일롯 규모의 양·음극재 제조설비 및 전지제조·평가 일관설비가 구축된다. 이를 활용해 신제품·신기술 개발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센터는 제품기획과 제품개발, 개발된 제품이 적용된 전지의 성능평가까지 수행함으로써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포스코그룹 내 에너지소재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연구센터 설립을 통해 차세대 전기자동차에 적응되는 양, 음극재 등의 연구를 본격화해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