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일문일답] "우정노조 총파업 1만3000여명 참여...물류스톱될 것"

이동호 위원장 "노사 한달 넘게 교섭...사측 교섭 자세 불성실"
"25일 노사 조정회의, 사측 대안 없으면 결렬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의 역사상 첫 총파업이 현실화하고 있다.

25일 우정노조 총파업 찬반 투표가 92.87%의 찬성률로 가결된 가운데 우정노조는 26일까지 우정사업본부와 합의를 하지 못하면 7월 9일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와 한 달 이상 교섭을 했지만 합의를 보지 못했다”며 “교섭에 임하는 사측의 자세는 불성실하며 합의사항을 이행할 안건도 갖고 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열리는 노사 조정회의도 사측이 대안을 내놓지 않는 한 결렬될 것”이라며 “총파업에 나선다면 약 1만3000여명이 참여해 2~3일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물류가 스톱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아래는 이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는 25일 한국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2만8802명 중 2만7184명(94.28%)가 참석해 92.87%(2만6247명) 찬성률로 쟁의행위가 가결됐다”고 밝혔다. 2019.06.25. hwyoon@newspim.com

-파업 참여 인원과 일정은.

▲총 1만30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파업 투표에 참여한 집배원 4065명, 발착 3970명, 접수 2487명, 금융 2550명 등이다. 이는 우체국의 필수유지 업무 인원을 제외한 숫자다. 7월1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면 자정부터 2~3일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물류대란 가능성은.

▲물류가 스톱될 것이라고 본다. 우편물을 받고 배부하는 역할을 하는 ‘집중국’이라는 곳에서 약 65%의 인원이 참여한다. 집배원은 필수요원을 제외하고 25%가량만 참여한다 해도, 집중국으로부터 우편물을 넘겨받을 수 없어 사실상 업무가 중단될 것이다.

-오늘 노사 조정회의는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보는지.

▲노사 교섭은 한 달 넘게 진행되고 있다. 비정규직 임금차별 해결 문제 등을 놓고 교섭해왔지만 아직 합의를 보지 못했다. 사측은 교섭에 임하는 자세가 불성실하고 기존의 합의사항을 이행할 안건도 갖고 오지 않았다. 오늘도 사측이 대안을 내놓지 않아 결렬될 것이라고 본다.

-사측이 교섭에서 제시한 안은 무엇인지.

▲교섭 중이어서 자세히 공개할 수 없다. 다만 집배인력 증원 숫자가 노조의 요구와 맞지 않는 상황이다. 최근 사측 교섭 파트너가 바뀌어 이전보다 진전된 안을 제시했지만, 노조가 받아들일 정도의 수준은 아니다.

-집배원 인력재배치에 대한 노조 측 입장은.

20여년 전부터 우정사업본부가 (인력이 남는 우체국의 직원을 부족한 우체국으로 재배치하려고) 애썼다. 하지만 현장은 그렇게 할 수 없는 구조로 돼 있다. 대도시와 농어촌 등 지역별로 집배 환경이 달라 인력이나 노동시간을 평준화하기 어렵다.

-지난 19일 한국노총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특별위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진행 상황은.

▲경사노위가 제대로 가동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라 경사노위가 가동되도록 노력한 다음 논의하자고 요청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