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회사채 쓸어담는 개미..."금리 3% 중반 없어서 못판다"

개인 올해 회사채 1조3677억원 순매수...전년대비 8.2%↑
금리 연 3.40% 수준 신용등급 BBB+ 회사채 인기
"투자 전 기업 자산구조·자산평가 방법·부채비율 점검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06: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0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작년만해도 연 3%대 회사채는 투자자들이 쳐다보지도 않았다. 지금은 회사채 금리가 3% 중반만 넘어가도 금방 동이난다. 시중은행 금리 수준이 2%대로 내려왔기 때문이다. 지난 5일 금리 연 3.02%(세전) 한화건설 회사채는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1시간 30분만에 약 70억원가량 팔렸다. 상품 출시를 홍보하기도 전에 5000만원, 300만원 사자가 들어오면서다." (키움증권 리테일금융담당자)

회사채가 고금리 상품을 쫓는 개인투자자들의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 예·적금 금리에 만족하지 못하고, 변동성이 커진 증시를 피해 안정적인 수익을 내려 투자수요가 회사채로 몰리면서다.

2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올 들어 회사채를 1조3677억원(지난 21일 장외거래 기준) 순매수 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순매수 규모가 8.2% 늘었다. 개인투자자는 종금·상호(1조1642억원), 은행(1조5442억원) 등 기관투자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회사채 시장 '큰손'으로 자리매김했다.

개인투자자들에겐 은행 예·적금보다 금리 경쟁력이 있는 신용등급 BBB+ 회사채가 인기다. 신용등급 BBB급 회사채는 투자적격등급의 마지노선이다. BB+ 이하 회사채는 투기등급 채권에 들어간다.

올해 온라인으로만 2000억원을 넘게 채권을 판매한 키움증권에 따르면 전체 채권 판매액 중 연 수익 3.40% 수준의 BBB+ 회사채가 60~70%를 차지했다. 2%대 은행 예·적금보다 높은 금리를 목표로 하는 투자자들이 회사채를 찾았다.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카카오은행의 '카카오뱅크 정기예금' 이자율은 연 2.20%(세전), KEB하나은행의 'N플러스 정기예금'은 연 2.05%(세전)다.

대부분 회사채는 3개월마다 이자를 지급하는 이표채다. 예를 들어 연 3.02% 한화건설 채권을 100만원 어치 샀다면 3개월마다 3.02%의 4분의 1인 0.76%분(7552원)의 이자가 들어온다. 만기까지 보유했을 때 세후 수익률은 연 2.57%로, 세후 실수령액은 105만1536원이다.

증권사들이 온라인 채권 판매를 활성화하면서 투자 장벽도 낮아졌다. NH투자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이 온라인으로 회사채를 팔고 있다. 해당 증권사 주식거래 계좌를 가진 투자자라면 장외시장을 통한 온라인 거래로 회사채를 살 수 있다.

소액 투자도 가능하다. 키움증권에선 1만원 단위로 NH투자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에선 1000원 단위로 채권을 매매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높은 금리 수준만 보고 섣불리 회사채 투자를 결정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김형호 한국채권투자자문 대표는 "회사채에 투자하기 전에 △먼저 투자기업의 재무상태표를 보고 자산이 무엇인지 살피고 △자산평가는 어떻게 했는지 △그래서 부채비율이 몇 퍼센트(%)인지 3가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며 "채권 금리수준 뿐만 아니라 리스크 요인을 알고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을 만기까지 보유할 투자자라면 투자기업의 신용등급 하락은 큰 위험 요인이 아니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김 대표는 "회사채는 투자한 기업이 부도나지 않는 한 만기까지 이자가 꾸준히 들어오는 예금과 같다"며 "가능하면 신용등급이 올라갈 종목을 고르되, 신용등급 떨어지더라도 부도 위기까지 가지 않을 기업을 고르면 위험하진 않다"고 말했다.

채권을 만기까지 보유하면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과 상관없이 원금과 이자를 모두 챙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회사채 금리가 오르면(회사채 가격 하락) 만기 전에 매매 때 평가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