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연철 “남북정상회담, 물리적으로 한미정상회담 이전 가능”

"2차 판문점회담은 하루 전 약속 잡아, 북에도 메시지 전달했다"
북한 비핵화 협상 다자구도화 두고서는 "남중북 협력 추진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12:46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한미정상회담 이전 남북정상회담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담 전망은?’ 긴급 좌담회에 참석해 “판문점회담은 하루 전에 약속을 잡았다”며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도 않은 가운데 필요하고 바람직하다는 입장이고 이런 입장을 북에도 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북한과의 소통도 이상 없다는 입장이다. 간담회에 동석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개성연락사무소가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20일에도 연락을 주고받았으며 이희호 여사 별세를 전후로도 접촉이 이뤄졌다”며 “김 장관은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대한 접촉은 없었지만 남북간 접촉이 유지되는 만큼 소통에 이상은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단 전망은?' 좌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1 leehs@newspim.com

김 의원은 이어 “북중정상회담 이후 북미 대화가 재개된 선례를 보면 앞으로의 북미회담과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게 통일부 시각”이라며 “지난해 북중간 4차례 정상회담이 있었는데 회담 뒤에는 모두 북미 간 중요협상이나 북미관계의 진전이 이어졌다는 것이 근거”라고 전했다.

남북미가 주도해 온 북한 비핵화협상에 중국과 러시아가 합류하는 등 다자구도로 전환된 것에 대해서는 우려하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미중간 전략적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미간 협상 재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게 해야 한다”며 “한국도 남북중 협력도 진행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보낸 쌀 5만t 분배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주장에 대한 반론도 내놨다. 세계식량계획(WFP) 국제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하는 만큼 배분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김 장관은 “WFP는 상주인력 50명을 북한에 배치해뒀고 아주 높은 수준의 모니터링 능력을 갖춘 만큼 배분에서 논란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지원되는 쌀은 모두 도정을 거친 만큼 지원되자마자 당장 소비돼 비축하거나 전용될 우려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 장관은 전날 '장관 선배'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쓴소리를 한 것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이 없었다. 정 전 장관은 20일 "통일부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니는 것은 비정상"이라며 '6·15 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에서 축사한 김 장관을 꼬집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