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유라이크코리아, UAE 정부 참관단에 '라이브케어' 시연 호평

아랍에미리트(UAE) 기후변화환경부 차관보 등 6명 방한
전북 정읍 스마트팜 목장 방문 유라이크코리아 스마트캡슐 ‘라이브케어’ 시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4:2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첨단 ICT 기술을 축산업에 접목한 스마트팜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가 일본에 이어 열사와 사막의 대륙 중동지역 UAE(아랍에미리트)에도 확산될 전망이다.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하여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에 상용화중인 ‘라이브케어’를 직접 체험하려고 멀리 UAE에서 농업 관계자들이 방한했다.

스마트팜 바이오캡슐 전문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이 한국 첨단농업현장을 둘러보러 방한한 UAE 기후변화환경부 사이프 알 샤아라(Saif Al Shara) 차관보 등 UAE 대표단들과 함께 지난 18일 전북 정읍에 소재한 스마트팜 목장을 방문하여 현장에서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 시연과 설명회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18일 오후에 열린 ‘라이브케어’ 시연회에는 한국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2차 한.UAE농업협력위원회 회의’ 참석한 우리측 정부 관계자와 방한한 UAE측 단장인 UAE 기후변화환경부 사이프 알 샤아라(Saif Al Shara) 차관보, 모하메드 알 드한하니(Mohamed Al Dhanhani)국장, 알리 알 야마히(Ali Al Yamahi) 아부다비 농업식품안전청 국장, UAE 농식품대학 부학장인 에이샤 알 드하헤리(Dr. Ayesha Al Dhaheri) 박사 등 6명이 참가했다.

사이프 알 샤아라(Saif Al Shara. 왼쪽 네번째) UAE 참관단장을 비롯한 참관단 멤버들이 18일 전북 정읍 스마트팜 목장을 방문해 유라이크 코리아의 '라이브 케어' 서비스 설명을 듣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토스트앤컴퍼니] 

한.UAE농업협력위원회는 스마트팜 공동연구와 농식품 수출입 등 양국간 농업협력을 구체화하기 위한 실무논의와 한국 첨단 농업현장을 소개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금년부터 UAE 현지 실증을 수행중인 유라이크코리아는 축우 건강관리 서비스 ‘라이브케어(LiveCare)’를 선보인 축산 ICT 전문 기업으로,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 ‘축산 부문 ICT 융복합시스템’ 과제 주관사로 선정된 바 있다.

라이브케어는 축우에 IoT(사물인터넷) 기술이 집약된 바이오 캡슐을 경구 투여해 가축의 위에서 체온과 활동량 등을 측정하고, 가축의 개별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여 해당 개체의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이다.

특히, 인공지능(AI)기반 개체별 분석시스템을 통해 구제역을 비롯한 소의 식체, 괴저성 유방염, 유행열, 일본뇌염, 폐렴 등 다양한 질병의 예방과 조기치료가 가능하며, 발정시기와 출산시기까지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아랍에미레이트(UAE) 현지에서 실증을 수행 중이다. 이번에 방한한 UAE참관단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았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상호 협조하여 대한민국 스마트축산 ICT 기술의 UAE 현지 수출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UAE 내 상용화와 더불어 추후 중동국가와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축산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로서 중요한 구심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유라이크코리아는 최근 일본 최대 IT 회사겸 세계적인 투자회사인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oftBank Group Corp., 회장 손정의) 본사와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 호주 총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