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정부 “경기 완만하게 회복”...“미중 무역전쟁에는 한층 주의”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최근의 일본 경기에 대해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는 판단을 유지했다.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전쟁 영향에 한층 더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경계심을 높였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8일 6월 월례경제보고를 발표하고 경기 전체의 판단을 “수출과 생산 약세가 이어지고 있긴 하지만,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는 전월 표현을 그대로 유지했다.

미중 무역마찰의 장기화로 생산에 악영향이 나타나고 있지만, 개인소비가 회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2012년 12월부터 시작된 경기 확장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견해를 유지했다.

개별 항목에서는 기업수익에 대해 전월 “높은 수준에 있지만 개선이 더디다”에서 “높은 수준에서 견조하게 추이하고 있다”고 상향조정했다.

한편, 기업물가에 대해서는 “완만하게 상승하고 있다”에서 “횡보세를 보이고 있다”고 하향조정했다. 중국 경제의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로 구리 등 비철금속 가격이 하락 경향에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개인소비는 소비심리가 다소 위축되긴 했지만 신차 판매나 가전제품 판매가 견조한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회복되고 있다”는 판단을 그대로 유지했다.

향후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미중 간 무역마찰을 염두에 두고 “통상 문제의 동향이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한층 더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자세를 나타냈다.

18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월례경제보고 등에 관한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 네 번째).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