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커들로 “중국과 강제할 수 있는 합의 원해”

라이트하이저 “추가 관세 부과 미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02: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02: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중국과 강제할 수 있는 합의를 원하며 지식 재산권 침해와 강제 기술 이전 등과 관련해 중국에 구조적 변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지식 재산권 침해와 강제 기술이전, 시장 개방, 관세와 관련해 구조적 변화와 관련해 (중국과) 대화를 지속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커들로 위원장은 “우리는 늘 그래 왔듯이 강제할 수 있는 합의를 찾고 있으며 이것은 절대 필수적”이라면서 “따라서 이 모든 일반적인 주제들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커들로 위원장의 발언은 다음 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만남을 앞두고 나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고 내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정상의 만남에 앞서 양국의 협상팀은 대화를 재개할 계획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사진=로이터 뉴스핌]

무역 강경파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 정부가 중국에 부과한 관세가 미국이 중국에 요구한 경제 개혁으로 이어지기 위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무역 협상이 실패한 가운데 관세가 유일한 대안이었다고 강조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관세와 관련해 “나는 관세 하나로 그들의 부정행위를 멈출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 “나는 그것 말고는 다른 옵션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고위급 회담이 성과 없이 종료되면서 미국 정부는 2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재화에 부과하는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안도 검토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라이트하이저 대표에게 추가 관세 준비를 지시했으며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충분한 진전을 이루지 못하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나는 우리가 그러한 관세를 부과할지 조차 모른다”면서 “그것은 대통령에게 달렸다”고 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