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20 환영식] 정정용 "간절함이 준우승 비결"… 선수도 한목소리

폴란드 U20월드컵서 사상 첫 준우승
17일 서울 시청 앞 광장서 환영식
19일 청와대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3:2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다. 더 높은 꿈을 찾을 것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 대표팀이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서 준우승을 달성한 후 17일 귀국, 서울시청 광장 환영식에 참석했다. 

다음은 선수들과의 환영식 일문일답: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팀 환영행사에서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를 하고 있다. 2019.06.17 pangbin@newspim.com

-막았던 공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이광연:"막았던 공 중에서는 에콰도르 마지막 끝나기 직전에 막았던 헤딩 슛이 기억이 난다."

-분위기가 좋았던 이유는?
황태현:"제가 한 것은 없지만 저희 선수들이 믿고 따라와 줘서 분위기가 좋지 않았나 싶다."

-풀타임으로 소화했는데, 체력관리는 어떻게 했나?
이재익:"코치님 덕분에 좋았다."

-치아는 괜찮은지?
이지솔:"괜찮다."

-결승전에서 애교 부렸던 게 화제가 됐다. 평소에도 애교가 많은지?
김현우:"애교가 많지는 않다. 평소 과묵하고 카리스마 있는 스타일이다."

-워낙 팀워크가 좋았다. 유독 이강인 선수를 귀여워한다. 어떤점이 귀엽나?
김정민:"매사에 너무 귀엽다. 한국말도 어눌하게 해서 더 귀엽다. 형들한테 까불 때도 귀엽다."

-아르헨티나전 때 울었다. 눈물의 의미는?
전세진:"아르헨티나전 때 울었는데, 팀에 큰 보탬이 되지 못했다고 생각해서 미안했다. 팀원들이 희생하는 모습을 보면서, 또 한 번의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해서 눈물이 났다."

-U20 월드컵 어떤 의미인가?
이규혁:"좋았던 기억도 많지만 힘든 기억도 많다. 끝까지 함께해준 선수들 그리고 감독님께 감사한다."

-어떤 부분이 성장했다고 느껴지나?
오세훈:"17세, 20세 두 대회서 모두 골을 넣었다. 동료들 덕분에 넣을 수 있었다. 희생이라는 것을 배웠다."

-형들이 '좋고', '착하고', '고맙다'는 얘기를 했다. 이강인 선수에게는 누나가 둘인데,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

이강인:"아무도 안 소개해주고 싶다. 꼭 해야만 한다면... 전세진 아니면 엄원상형이다. 최고로 정상인 형들이다. 나머지는 좀 부담스럽다. (웃음)"

-역대 U20, 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수상... 소감은?
:"오늘도 그렇고 경기 끝나고도 얘기를 했지만, 옆에서 열심히 뛰어주고 코치진 분들 덕분에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 폴란드에서 응원 많이 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 팀에 도움되는 선수가 되겠다."

빨리 뛸수있는 원동력은?
엄원상:"부모님이 주신 가장 좋은 유전자다. 상대방에게 지기 싫어서 빨리 뛴다."

-BEST 장면을 꼽자면?
박지민"극적인 골, VAR(승부차기)이 있었던 세네갈전이다."

-3주란 긴 시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박지민:"간절하게 준비했던 것이 지지않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사령탑이신 정정용 감독으로 3행시 부탁한다
고재현:"정: 정말 훌륭하신 정: 정정용 감독님 용:사랑해용~"

-이것보다 잘 할 수 있다는 선수가 있다면?
조영욱:"정: 정정용 감독님 정: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용:용맹스럽게 해낸 저희들, 감독님께 감사드립니다."

-U20 대회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박태준:"저 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한 뜻이지 않을까 싶다. '축구선수로서의 출발점'이다."

-뛰었던 경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정호진:"굳이 뽑자면, 유일하게 조영욱 형한테 용돈을 받았던 경기다. 아르헨티나전이다. 얼만지는 밝힐 수 없다. 일곱 명의 친구와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금액이다."

-피지컬 코치님이 100% 탄수화물로 된 식사를하게했는데 맛이 어땠나?
김주성:"좋은 것을 주시려고 노력한다. 맛있다 맛있다 생각하면서 먹다 보니 맛있었던 것 같다. 원래 몸에 좋은 것들이 맛은 없다. 하지만 맛있게 먹었다."

-버스 안에서 노래 부르는 영상이 화제가 됐다. 가장 즐겨들었던 노래는?
이상준:"버스에서도, 운동장에서도 그렇고 노래를 많이 들었다. '쿵따리 샤바라'가 떠오른다. 2019년인지 2000년대인지 헷갈린다. 옛날 노래를 많이 들으면서 힘을 냈다."

-두 번째 출전이다. 성장했나?
조영욱:"2년 전에는 골을 못 넣었다. 마음이 불편했고 응원해주신 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 이번에는 득점을 해서 자신감이 좀 붙었다."

-결승 전 라커룸 분위기가 어땠나?
김세윤:"들어가기 전의 분위기는 최상이었다. '우승하자'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독일로 돌아가기 전 한국에서 제일 먹고싶은 음식은?
최민수:"떡볶이, 김치찌개, 불고기, 갈비 등 많다. 독일에서는 한국음식 잘 못먹는다."

-한국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최민수:"사랑한다."

-정정용 감독님은 이제 선수들과 헤어져야 할 텐데 아쉽지는 않은지?
:"선수들이랑 다른 것보다도 우리 주장이랑 얘기했었는데 작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다. 3년 뒤면 아시안게임에 나갈 선수들이다. 앞으로 지켜보고싶다. 다시 뭉치게 되면 다시 기대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우리 선수들하고 저만 부각된것같다."

-주장으로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마디는?
황태현:"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이유는 간절하게 최선을 다해 함께 싸워줬기 때문이다. 지금 와서 밝히는 거지만 지원 스태프 분들께서 자기 자신들보다 저희를 위해 저희를 마사지해주셨다. 위기가 왔을 때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응원해주신 팬들 가족들을 위해서 뛰려고 해서 끝까지 노력할 수 있었다. 지금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더 높은 위치에서 더 높은 꿈을 갖고 노력해나가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FIFA대회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표팀을 오는 19일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오세훈 선수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팀 환영행사에서 아나운서 질문에 대답을 하고 있다. 2019.06.17 pangbin@newspim.com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정정용 감독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leehs@newspim.com
U20 축구 대표팀이 U20월드컵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금의환향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