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스페인 매체 "'골든볼' 이강인, U20선수 중 세계 최강"

이강인, 대한민국 첫 FIFA 골든볼 수상... 아시아인으론 2번째
폴란드 U-20 월드컵서 2골4도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05: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대한민국이 남자 축구 사상 첫 준우승을 차지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피파랭킹 37위)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랭킹 27위)를 상대로 1대3으로 패했다.

한국은 패했지만 이번 대회 4골 2도움으로 한국을 준우승시킨 이강인이 골든볼 수상자로 호명됐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스포츠 신문 수페르데포르테는 우크라이나의 우승 소식을 전하며 이강인의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수페르 데포르테는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했다. 발렌시아의 미드필더 이강인은 다시 한번 한국의 스타라는 것을 증명했다. 이강인이 대회 두 번째 골을 기록했지만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고 밝혔다.

페널티킥 선제골을 성공시킨 이강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스페인 현지 매체 수페르 데포르테가 이강인의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사진=수페르 데포르테]
스페인 현지 매체 엘데스마르케가 이강인의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사진=엘데스마르케]

스페인 매체 엘데스마르케는 "이강인은 20세 이하 선수 중 세계 최강이다. 이번 토너먼트에서 가장 높은 개인상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득점포를 가동했고 팀의 준우승에 일조했다"라며 그의 골든볼 수상 소식을 집중 조명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소속으로는 U-20 골든볼 3번째 수상자다. 
발렌시아에서는 여태까지 19명의 선수가 U-20 결승 무대를 밟았다. 이중 이강인을 포함 3명의 선수가 골든볼을 수상했다. 2명의 선수는 니코 올리베라, 세듀 케이타로 성인 월드컵 무대에서도 훌륭한 선수로 성장했다.

2018~19시즌 발렌시아 소속으로 라리가 무대에 데뷔한 이강인은 이탈리아 투토스포르트가 선정하는 21세 이하 최고 유망주 시상식인 골든보이상에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 상은 2019년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21세 이하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투토스포르트는 수상자 후보 100인을 선정해 유럽 각국 기자단의 투표로 매달 후보를 줄여나가다 연말에 최종 5인을 발표한다.

스페인 매체 라나시온은 결승전에 앞서 "U-20 월드컵 스타 이강인이 스페인에서 축구 열기를 띄웠다. '한국 메시' 이강인은 수많은 스카우터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앞으로 행보가 기대를 모은다"고 극찬한 바 있다. 

이강인은 이날 김세윤은 상대 수비수 올렉산드르 사프로노프의 방어에 걸려 넘어져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결승전에서 전반5분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침착하게 왼발슛, 이번 대회 최고 골키퍼로 평가받는 안드리 루닌이 지키는 우크라이나의 골망을 허물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