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대구·경북서 ′U-20 월드컵′ 우승 도전 응원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5일 10:0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5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 경북=뉴스핌] 김정모 기자=오는 16일 ′U-20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대구 출신 정정용 국가대표팀 감독과 대구FC 소속 미드필더 고재현 선수의 선전에 시도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16일 양일 간 대구경북 곳곳에서 단체응원 행사가 열기를 띨 전망이다. 

대구에선 결승전이 열리는 16일 오전 1시부터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 일명 대팍)에서 시민 단체 응원전이 펼쳐진다. 대팍에는 정 감독 모교인 청구고와 경일대(경산시 소재) 재학·졸업생과 교직원도 참여할 예정이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이날 DGB대구은행파크 단체응원에 참석하려는 시민들을 위해 도시철도를 연장운행한다.

달성군도 15일 오후 11시부터 신청사 유치 후보지인 화원 LH홍보관에서 응원전을 펼친다.

정 감독 모교인 경산시 하양읍 경일대에서은 재학생 1천여 명이 학교 측 도움을 받아 단체응원전에 참여한다.

15일 밤부터 경주 시민운동장에서도 시민 참여 응원전이 열린다.

오후 7시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2019 스틸 시티 포항! 메탈릭경연대회' 특설무대 전광판에서 경기 중계가 이어진다.

오후 9시엔 영주 국민체육센터에서, 오후 11시엔 구미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16일 0시엔 안동 탈춤공원에서 각각 응원 행사 및 공연이 진행된다.

kjm2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