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G20 앞두고 월마트 등 美 기업 600여곳 트럼프에 서한 “무역 분쟁 해결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9:3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월마트와 타겟 등 600개가 넘는 미국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중국과의 무역 분쟁 해소를 촉구했다고 13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월마트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하는 기업 연합체인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Tariffs Hurt the Heartland)’는 농업, 제조, 유통 및 기술 산업 내 150개 이상의 무역 단체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트럼프 행정부에 꾸준히 관세 반대 서한을 보내왔다.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가 보낸 이번 서한은 오는 28일과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양자 회담 성사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두 정상의 만남을 3주도 채 남기지 않은 현재 양국의 무역 합의 기대감은 낮아진 상태. 로이터 소식통에 따르면 두 정상 만남에 대한 준비 작업도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며, 백악관은 논평 요청에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

기업들은 이번 서한에서 “보복 관세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 여전히 우려하는바”라면서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관세는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바로잡기에 효과적인 수단이 아니며, 관세는 결국 중국이 아닌 미국 기업들이 직접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관세 정책이 미국 소비자들이 부담해야 하는 가격을 높인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으로 미국인들을 어떻게 도울지를 고민해야지 미국인들을 해칠 방법에 포커스를 맞춰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서한은 이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가 추가로 부과되면 미국 일자리 200만개 이상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인 4인 가정이 평균적으로 2000달러 넘는 비용을 부과하게 되는 셈이며, 미국 국내총생산(GDP) 가치는 1%가 축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역 전쟁 고조는 미국 국익에 반하며, 미국과 중국 양측이 손실만 입을 것”이라며 무역 갈등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