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USTR, 테슬라·우버 '대중 관세 25% 면제 요청'에 '퇴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무역대표부(USTR)가 중국산 부품과 상품에 대한 25%의 관세 부과를 면제해달라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우버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STR은 지난달 29일 자 서한에서 전기차 모델3의 차량용 컴퓨터와 중앙 스크린을 25%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는 테슬라의 요청을 거부했다.

이와 관련, USTR은 두 개 모두 '중국제조 2025' 또는 다른 중국의 산업 프로그램과 관련이 있거나 전략적으로 중요한 물품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같은 달 앞서 USTR은 자율주행 보조시스템 '오토파일럿'의 '두뇌'에 해당하는 물품에 관세를 부과하지 말아달라는 테슬라의 별도 요청을 거부한 바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 4월 말 증권신고서를 통해 "미국에서 차량을 생산하는 비용도 중국에서 조달한 특정 부품에 대한 관세로 인해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 USTR은 같은 날 25%의 관세 대상에서 중국산 전기자전거를 빼달라는 우버의 요청도 거부했다. 우버는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고객들에 전기자전거를 임대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로이터는 지난해 부과한 25% 관세에 해당하는 5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 중에서 현재까지 1000여개의 물품에 대한 관세 면제 요청이 거부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중국의 첨단산업 육성 노력을 저지하기 위한 트럼프 행정부의 체계적 접근방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로이터는 해석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이 첨단산업 발전을 위해 미국의 지식재산권을 훔치고 미국 기업들에 기술이전을 강제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