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용인시, 롯데자산개발과 지역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8월 개장 앞둔 롯데몰 용인점서 1700여명 신규 채용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5: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경기 용인시는 13일 시장실에서 오는 8월 개점을 앞둔 롯데몰 용인점 운영주체인 롯데자산개발㈜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3일 오후 용인시청에서 백군기 시장(왼쪽)과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는 지역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용인시청]

신분당선 성복역 인근에 개점하게 될 롯데몰 용인점은 7만3800㎡에 지하6․ 지상6층 규모의 마트,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 쇼핑몰이다.

여기에 필요한 인력만도 2000여명에 달하는 데 이 중 1700여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와 롯데자산개발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용인 시민 우선 고용 등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우선 7월 중 대규모 채용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해 용인시민을 우선 채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는 "용인 시민 우선 채용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소상공인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대규모 쇼핑몰이 개점하면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용인시민과 롯데몰이 상생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