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그랜드 부다개스트' 측 "비아이 촬영분 및 재방송서 모두 편집할 것"(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6:1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랜드 부다개스트'에서 비아이의 촬영분이 모두 편집된다.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 측은 12일 "비아이와 관련해 이미 촬영한 부분은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방송된 1, 2회와 재방송 역시 비아이 모습을 편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비아이가 과거 마약 범죄 의혹을 받았으며, 대마초와 초강력 환각제인 LSD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비아이는 마약 공급책인 A씨와 대화를 나누며 대마초 흡연 사실을 밝혔으며, LSD 구매를 요청했다. 하지만 경찰은 여러 증황 증거에도 불구하고 소환조차 안했다고 덧붙여 파장이 일고 있다.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고 팀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