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 CNS 지분 매각 추진..."사업 경쟁력 제고 차원"

보유한 85% 중 35% 이상 될 전망...약 1조원 규모
공정위 규제 피하면서 자본 확충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9:0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그룹 지주사인 ㈜LG가 자회사 LG CNS 지분 일부를 매각한다.  

LG 트윈타워 [사진=LG]

11일 ㈜LG에 따르면, 이 회사는 LG CNS 지분 일부를 매각하기 위해 JP모건을 주간사로 선정했다.

㈜LG가 가진 LG CNS 지분율은 85%다. 매각 규모에 대해서는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35%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발표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자회사 지분 50% 이상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일감 몰아주기 대상'에 포함된다. 현재 구광모 회장 등 오너 일가는 ㈜LG 지분 46.6%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서 벗어나려면 LG CNS 지분을 35% 이상 팔아야 한다. 업계에서 보는 지분 가치는 약 1조원 수준이다. 다만 아직 이 개정안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LG그룹 관계자는 "JP모건을 주간사로 선정했지만 아직까지 검토 단계로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지분 매각을 검토하는 이유는 LG CNS의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 CNS는 LG그룹내 시스템통합(SI) 업체로 내부거래 비중은 지난해 기준 62%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