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韓정부, 베트남 3대 대도시 주민 복수비자 발급 영주권자로 제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5:3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우리나라가 베트남 하노이, 사이공, 다낭 등 주요 3대 대도시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단기 방문(C-3) 복수비자 발급을 영주권자로 제한하기로 했다고 VN익스프레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우리 정부는 베트남 3대 대도시에서의 영주권자와 임시 거주증을 가진 시민 모두를 C-3 비자 발급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신(新) 남방 정책의 일환으로 남부 지역 핵심 파트너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과 인도와의 유대 관계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C-3 비자 소지자는 5년 동안 방문 횟수와 상관없이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최장 30일씩 체류할 수 있다.

정부는 C-3 비자 발급 대상을 영주권자로 제한한 배경에 대해 "임시 거주증 위조 사례와 한국에 불법 체류하는 복수 비자 소지자가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베트남에서 한국 정부의 비자 발급 정책이 바뀐다는 소문이 확산되면서 한국 비자 수요가 급증하자, 베트남 주재 한국 대사관은 하노이와 호찌민에 비자 처리 사무소를 추가로 두 곳 열기로 결정했다.

하노이 한국 영사관은 하루 평균 300개의 비자를 발급했는데 소문 확산 이후 매일 3000명 가까이 줄을 섰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베트남의 최대 노동 수출시장 중 하나로, 공식 노동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까지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베트남 이주 노동자들은 4만5398명을 넘어섰다. 이들 중 대다수는 외국인 고용허가제(EPS)에 등록돼 있다.

또한 우리나라는 베트남 관광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 중 하나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베트남 관광객이 1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은 45만7000여명으로 전년 대비 41% 급증했다.

베트남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