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평택해경, 양귀비 불법 재배 6명 적발…"종자 소지도 불법"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0:5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평택해양경찰서는 마약 원료로 쓰일 수 있는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A(여, 75세)씨 등 6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평택해경은 지난 4월 초부터 마약류 범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해 평택시와 충남 당진시에 거주하면서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주민 6명을 입건하고 양귀비 1306주를 압수했다.

평택해경 수사과 경찰관들이 압수한 양귀비를 살펴보고 있다.[사진=평택해경]

특히 평택시에 거주하는 A씨는 자신의 집 앞에 있는 텃밭에서 양귀비 338주를 불법 재배하다가 단속에 적발됐다.

함께 적발된 5명도 거주지 텃밭이나 비닐하우스에서 양귀비를 불법 재배하다가 단속됐다. 이들은 모두 관상용이나 응급용 약으로 사용하기 위해 양귀비를 재배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평택해경은 재배 현장에서 양귀비를 압수하고 입건된 사람을 대상으로 재배 목적, 수량, 고의성 등을 조사하여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양귀비를 불법으로 재배할 경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아편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는 양귀비는 재배하는 것은 물론이고 종자를 소지하거나 매매하는 것도 불법”이라며 “마약류 단속에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계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