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여성운동가에서 ‘DJ 정치적 동지’로... 이희호 여사 97년의 삶

10일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별세... 향년 97세
14일 오전6시 발인, 장지는 국립 현충원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09:4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이희호 여사가 10일 9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반자이자 정치적 동지로서 한국의 굴곡진 현대사에 온몸으로 부딪혀 온 증인이었다.

이 여사는 1922년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외가에서 6남2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유복한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며, 명문 이화여고와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했다. 미국에서 유학도 마쳤다.

귀국 후엔 YWCA에 들어가 사회 활동을 시작했다. 여성 운동가이자 인권 활동가로서 혼인 신고 의무화, 축첩 반대 등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운동에 앞장섰다. 김 전 대통령과는 1962년 만나 결혼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사진=김대중평화센터]

이 여사와 김 전 대통령의 만남은 순탄치 않았다. 두 사람은 6.25 전쟁 이후 피란지인 부산에서 처음 만났다. 10여 년 뒤 김 전 대통령이 첫 부인과 사별하며 두 사람의 인연은 다시 시작됐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국회의원 선거에서 번번이 낙선하며,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두 아들(김홍일·김홍업 전 의원)도 있었다. 이 여사 측의 반대가 심했다. 하지만 이 여사는 훗날 자서전을 통해 “꿈이 큰 남자의 밑거름이 되자고 결심하고 선택한 결혼”이라고 회고했다.

이 때부터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반자가 됐다. 김 전 대통령의 정치 길도 순탄하게 풀렸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리 3선을 했고, 1971년에는 신민당 대선후보로 선출됐을 정도다.

하지만 이후 김 전 대통령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의 대선 경쟁에서 패배하며 미국 망명과 납치 사건, 가택연금 등 온갖 고초를 함께 겪었다. 1980년 김 전 대통령은 내란음모 사건에 휘말려 사형선고를 받았다. 장남 김홍일까지 중앙정보부에 끌려갔다. 이 여사는 구명운동에 나서며,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이 1997년 제1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이 여사는 영부인에 올랐다. 2009년 김 전 대통령 서거 후엔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을 맡아왔다.

이 여사는 2008년에 펴낸 자서전 <동행>에선 김 전 대통령과 함께한 일생을 "극한적 고통과 환희의 양극단을 극적으로 체험한 삶"이라고 기록했다.

이 여사는 10일 오후 11시 37분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별세했다. 노환으로 지난 3월부터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