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총리 "2021년까지 도심 상점가 플라스틱 제로화"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5: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2021년까지 베트남은 도심 상점가와 시장,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제로(0)로 만들고자 힘써야 한다"

9일(현지시간)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이날 오전 베트남 천연자원 환경부와 하노이 행정부가 주최한 반 플라스틱 행사 개막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푹 총리는 "매년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양은 바다에 떠다니는 1300만톤을 포함해 지구 표면적의 4배에 달한다"며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는 전세계적 문제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 푹 총리는 2021년까지 도심 상점가, 시장,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상품 사용을 중단하고, 2025년엔 베트남 전역으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베트남 천연자원 환경부에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을 제한하기 위한 정책을 검토할 것과 공업 지대에 소규모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을 설립할 것을 요구했다.

유엔(UN)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베트남에서는 하루 평균 2500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배출되며,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양은 전세계에서 4번째로 많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플라스틱 문제를 다루기 위한 조치가 잇따라 시행되고 있다. 지난달 투아 티엔 후에(Thua Thien Hue) 성 정부는 직장에서 플라스틱 물병과 비닐봉지 사용을 금할 것을 요청했다.

베트남 최대 리테일 회사 사이공 쿱(Saigon Co.op)도 지난달 플라스틱 빨대 판매를 중단했으며, 롯데마트와 빅C 하노이 매장 등 대형 마트에서는 비닐봉지 대신 바나나 잎으로 채소류를 포장하기 시작했다. 

해양 쓰레기 더미.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