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막말 논란에 "좋은 말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 미덕"

"사회적 갈등, 국민 깨어나면서 겪게 되는 당연한 현상"
노무현 강조한 '깨어있는 시민'도 언급
"깨어있는 시민 없으면 민주주의 언제라도 퇴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1:2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우리 사회의 갈등에 대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깨어나면서 겪게 되는 당연한 현상으로 그만큼 사회갈등에 대한 시민들의 민주적 해결 능력과 타협하는 정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북유럽 3국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10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6.10 항쟁 제 32주년 기념사에서 "민주주의가 확산될수록 우리는 더 많이, 더 자주 갈등과 마주한다"며 "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깨어나면서 겪게 되는 당연한 현상으로 그만큼 사회갈등에 대한 시민들의 민주적 해결 능력과 타협하는 정신이 필요하다. 이러한 능력과 정신이 성숙해질 때 우리는 포용국가로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돼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라고 당부했다. 최근 정치권 등에서 계속되고 있는 막말 공방에 대한 말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공동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생각하는 것도 민주주의"라며 "공동체가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해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위한 실천"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강조했던 '깨어있는 시민'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자유를 위해 인내와 희생이 따르고 평등을 위해 나눔과 배려가 따르듯이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는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민주주의는 6.10민주항쟁을 기준으로 명징하게 나눠진다"며 "그해 6월로부터 우리는 쿠데타, 체육관선거, 보도지침, 계엄령으로 상징되던 군부독재 체제를 청산하고 직선제, 표현의 자유, 민주주의 시대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우리는 다시 촛불혁명을 통해 더 많은 민주주의, 더 다양한 민주주의, 더 좋은 민주주의를 시작했다"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6.10민주항쟁 32주년을 계기로 국민들께 새로운 민주주의의 역사를 써나가자"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