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농식품부·북방위, 러시아·우즈벡과 농업협력 강화

농업분야 해외시장 개척 및 투자 활성화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가 러시아·우즈베키스탄과의 농업협력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오는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러 농업협력포럼'을 시작으로 13일(현지시간) '한·우즈벡 농업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KOTRA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서 수출 유망한 국내 농기자재 회사 39개사를 모집했으며, KOTRA는 수출상대국으로 부터 현지 바이어를 초청하고 우리 기업과의 상담을 주선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이윤청 기자]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 등 북방경제권 국가는 높은 경제성장률과 광활한 농지, 기업진출 환경의 점진적 개선으로 기회의 땅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언어 장벽과 현지정보 부족 등이 해외 진출의 주요 장벽으로 작용해 왔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제1회 한·러 농업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으며, 11월에는 KOTRA가 추진한 '중앙아·러시아 농업협력플라자'에서 신북방지역 진출방안을 논의했다.

오는 11일 개최되는 '한·러 농업협력포럼'은 아제르바이잔 정부도 참여해 자국의 농업정책과 투자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한국 농기업들은 최근 북방지역에서 관심이 높은 비닐하우스 모델과 스마트팜에 대해 발표한다. 첨단화된 한국의 곡물가공설비와 축산시스템 등에 대해 소개하는 한편, 해당국가 기업과의 비즈니스 모델도 제시할 계획이다.

행사 이튿날에는 참가기업들에게 우즈벡 농업박람회와 한-우즈벡 농기계 R&D 센터 등 현장견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이 생산한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와 교역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북방위 관계자는 "신북방정책 성과창출 및 우리 농기업들의 북방지역 국가 진출 확대를 위해 농식품부와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제시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