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연준, 무역전쟁 여파 감당할 능력도 의지도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8:1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7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인하 등 수용적 통화정책에 나서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촉발한 무역전쟁의 여파가 어느 정도는 경감되겠지만, 그 효과에는 한계가 있고 연준의 의지도 그다지 강하지 않다는 관측이 나왔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자산운용사 PGIM의 네이선 쉬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일본 도쿄에서 6일(현지시간) 개최된 국제금융연합회(IIF)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준이 무역전쟁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지만, 그 여파를 완전히 흡수할 만큼 신속하고 대대적인 행동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며 “궁극적인 해결책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담판에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무역 마찰에 따른 상황 변화가 미국 경제 전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해 금리인하가 가능하다는 신호를 보냈다.

한편 IIF 회의에서 로빈 브룩스 I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신흥시장 상황이 우려스럽다. 지정학적 요인, 관세, 제재, 무역 리스크 등이 신흥시장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지만, 연준의 통화정책으로는 이러한 영향을 상쇄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관세전을 재개하는 한편, 멕시코에 대해서도 불법 이민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관세율을 최대 25%까지 인상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미국과 중국 간 관세가 예고대로 모두 실행되면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0.5%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IMF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3%에서 6.2%로 하향 조정했으며, 무역 긴장 및 증시 급락 등을 이유로 최근 수개 분기 동안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수차례 하향 조정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