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R&D 역량 강화하는 제약·바이오… 자회사·전문기업·내외시설 투자 ↑

일동홀딩스·LSK글로벌PS, 개발 전문 자회사 설립
한독, 개발 전문기업 미국 테라퓨틱스에 지분 투자
대웅제약·삼성바이오에피스, 마곡·송도 시설 투자
녹십자 美법인, 한미약품 中 확대, 종근당 인니 합작

  • 기사입력 : 2019년06월08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8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동홀딩스는 기존 연구소와 별도로 신약개발 전문 자회사 '아이디언스'를 신설했다. 아이디언스는 개발중심 바이오벤처(NRDO)로 파이프라인 발굴, 임상 진행, 기술수출 및 상용화 등 신약개발업무를 맡아 추진한다.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LSK글로벌 PS는 임상시험 수탁에서 신약개발로 사업분야를 확장하면서 자회사 엘에스케이엔알디오(LSK NRDO)를 설립했다.

한독은 R&D 역량 강화를 위해 직접적으로 자회사를 설립하는 대신, 개발 전문기업에 투자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회사는 올해 3월 미국 바이오벤처 기업인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500만 달러 규모의 지분 투자를 했다.

트리거 테라퓨틱스는 작년 4월 설립된 미국 바이오벤처로 유망한 후보물질을 발굴해 임상 및 개발에 집중하는 NRDO다. 이번 투자로 한독은 트리거 테라퓨틱스의 지분을 약 10% 확보했다.

대웅제약과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은 R&D 역량을 높일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대규모 시설 투자에 돌입했다.

대웅제약은 올해 3월 강서구 마곡지구에 C&D(Connected Collaboration & Development) 센터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 투자금액은 705억이며 2023년 7월 준공이 목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인천 송도에 1804억원을 들여 R&D 센터를 신축한다. 완공 목표일은 2020년 12월 31일이다.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에 연구시설을 설립하는 경우도 있다.

GC녹십자는 2017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법인 '큐레보(Curevo)'를 세워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1996년 북경한미약품을 설립해 2002년에는 현지 생산기지를, 2008년에는 연구센터를 출범시켰다.

종근당은 지난 2015년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OTTO)와 합작회사 'CKD-OTTO'를 설립했다.

대웅제약은 중국·인도·미국·인도네시아 등에 연구소를 설립해 해외에 총 8개 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R&D 투자를 확대하는 방식은 매출 실적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1분기 업계 1위인 유한양행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6.2%가 줄었다. 매출액이 1.5% 증가했지만, R&D 비용을 전년 동기보다 110억원 늘렸기 때문이다. GC녹십자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0.5% 감소했지만, R&D 비용은 7.8% 늘었다. 한미약품은 영업이익이 0.9% 줄었고 R&D 비용은 26.5%나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R&D 투자를 늘리고 있다"며 "앞으로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