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화살머리고지서 육군총장 발급 '6.25 참전 증명서' 발굴

현재까지 유해 425점·유품 2만9700여점 발견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7:48
  • 최종수정 : 2019년06월07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6.25전쟁 당시 육군참모총장이 발급한 것으로 추정되는 '참전 증명서가' 발굴됐다.

국방부는 7일 "지난주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지뢰제거 작업 및 기초발굴을 진행하던 중 유해와 함께 지갑 하나가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국방부가 제공한 참전 증명서 사진을 보면 전사자의 소속부대와 계급, 군번 등은 대부분 지워져 있어 육안으로는 식별이 어려운 상태다.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6.25 전쟁 당시 '참전 증명서' 원본(왼쪽)과 분석 후의 모습(오른쪽).[사진=국방부]

국방부는 "육군기록물 정보와 대조작업 등을 통해 신원확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화설머리고지 일대 교통호 안에서 2~4구의 유해가 뒤섞인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를 통해 당시 치열했던 전투의 참상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4월1일부터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측 지역에서 지뢰제거 및 기초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6월6일 기준) 발굴된 유해는 총 425점이며, 유품은 2만9696점이다.

국방부는 "지뢰제거 및 기초발굴 중에 발견되는 유해와 유품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다해 수습할 것"이라며 "6.25 전사자 유해(유품)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국가의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