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전 대덕구청 '청소년아카데미' 강연 중단키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6일 17: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7일 08: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김제동이 함께하는 대전 대덕구 '청소년아카데미' 행사가 취소됐다.

대덕구청은 6일 김제동씨 측과 행사 진행과 관련해 논의한 결과 고액 출연료 논란 등이 불거진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강연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는 데 공감하고 행사를 취소키로 했다.

방송인 김제동이 1000만원대 출연료를 받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대전 대덕구청의 청소년 아카데미 프로그램. 김씨는 90분짜리 강연료로 1550만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대전시 대덕구청]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토크콘서트는 오는 15일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대전 대덕구 거주 청소년과 학부모 1600여명을 초청해 진행할 계획이었다.

김제동 씨는 이 행사에서 자신의 학창시절 경험담 등을 학생들에게 들려주며 진솔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