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얼굴·이름 등 신상공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6:2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36)씨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5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로고=제주지방경찰청 홈페이지]

경찰은 경찰수사 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고씨의 실명을 공개하고 언론 노출시 마스크를 씌우는 등의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았다.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는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한 사안이라며 여러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전 남편을 살해해 시신을 심하게 훼손하고 유기하는 등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의 결과가 중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범행 도구도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 알권리를 존중하고 강력범죄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도 부합해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고씨가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해 해상과 육지에 유기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