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황하나 일탈, 깊이 사죄"… 첫 공식 사과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4:02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마약 혐의로 기소된 외조카 황하나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5일 홍 회장은 남양유업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을 통해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홍 회장은 "친척이라 해도 친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어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잡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기만 하다"며,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홍 회장은 남양유업 회사 경영과 황하나와는 무관하다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해 선을 그었다.

홍 회장은 "황하나는 제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이나 그 어떤 일에도 전혀 관계되어 있지 않다"면서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남양유업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 누를 끼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황하나는 수원지방법원에서 필로폰을 구매 및 투약한 혐의에 대해 첫 공판이 진행됐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과문.[사진=남양유업]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