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케이뱅크, 탈락한 키움뱅크 주주들에 "갈아타" 투자 제안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 예비인가 탈락 다음 날 투자 제안서 받아
제안받은 주주사들 "참여 놓고 내부 회의"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주주 이탈시 타격 불가피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4일 오후 3시1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1호 케이뱅크가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 영입을 타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키움뱅크·토스뱅크가 동반 탈락하자 이들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투자자 중 일부를 케이뱅크로 환승시키려는 의도다. 인터넷은행 참여를 원하는 투자자로선 자본금 확충을 위해 투자자를 물색하는 케이뱅크와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질 경우 환승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서울 광화문 더트윈타워에 위치한 케이뱅크.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지난달 27일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주주사 몇 곳에 투자 제안서를 보냈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서 탈락한 바로 다음 날이다.

투자 제안서를 받은 A사 관계자는 "컨소시엄 탈락 후 다음 날 대책회의를 진행하는 중에 케이뱅크로부터 투자 제안서를 받았다"며 "현재 참여 여부를 놓고 내부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케이뱅크가 접촉한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는 현 케이뱅크 주주사들(KT·GS리테일·우리은행)과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키움증권·하나은행·코리아세븐·SKT·다우기술'을 제외한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의 주요 주주사는 메가존클라우드(8%), 바디프렌드·웰컴저축은행·프리미어성장전략M&A 2호(각 5%씩), 하나투어(4%), 사람인에이치알·롯데멤버스·SK증권(3%) 등 총 28개사다.

A사 관계자는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다른 회사들 역시 투자 제안서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케이뱅크 역시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 접촉 사실을 부정하지 않았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신규투자자 영입을 위해 복수의 회사들과 접촉하고 있다"면서 "다만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케이뱅크가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들에 접촉을 시도한 것은 이들이 이해관계가 서로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초부터 KT를 대신해 자본확충에 나설 신규투자자 영입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자본확충에 애로를 겪으며 주요 대출상품의 판매가 중단될 만큼 상황이 좋지 않아 업종을 가리지 않고 다방면으로 투자자 접촉하고 있다.

키움뱅크 컨소시엄 주주사들로선 인터넷은행 투자에 관심이 있는 상황에서 키움뱅크가 예비인가에서 탈락했고, 이후 3분기 재인가 여부마저 불투명해지는 분위기 속에 케이뱅크의 제안이 내심 반가운 눈치다.

다소 불안한 상황이긴 하나 이미 영업중인 케이뱅크와 손을 잡는 것이 효율적일 수 있고, 향후 KT의 대주주 적격성 문제가 해결되면 KT에 보유 지분을 높은 가격에 넘길 수 있는 투자 메리트도 있어서다.

인터넷은행 한 관계자는 "자본확충을 노리는 케이뱅크가 좋은 전략을 들고 나온 것 같다"며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주주사들 역시 인터넷은행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키움뱅크,  케이뱅크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한편 키움뱅크 컨소시엄의 주주사들이 케이뱅크를 택해 이탈할 경우 키움뱅크의 고민은 한층 깊어질 수 있다. 예비인가 당시 '혁신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은 키움뱅크로선 유일한 강점인 주주사 구성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인터넷은행의 또 다른 관계자는 "당국이 3분기 안에 제3인터넷은행 재인가를 추진한다고 나선 상황에 키움뱅크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며 "낙제점을 받은 사업모델 리모델링이 시급한 상황에 주주사들의 이탈까지 벌어지면 그야말로 '설상가상'인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