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멕시코, 美 '안전한 제3국' 제안 수용 불가‥'관세전쟁 불가피'

골드만삭스 "美, 멕시코산 제품 관세 부과 확률 70%"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09:4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멕시코시티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멕시코와 미국이 난민 문제를 놓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관세전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멕시코 외교장관은 미국이 제안한 '안전한 제3국'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천명했고 경제장관은 관세 부과가 미국 50개주 전체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멕시코 국경 지역을 출발해 미국으로 향하는 이민자 행렬. 2019.01.18.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멕시코 정부는 미국 국경으로 향하는 중남미 이민 행렬을 막으려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지만 일부 미 행정부 관리들이 제안한 '안전한 제3국'(safe third country) 방안은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전한 제3국 방안은 미국 망명 희망자들이 미국 대신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하는 것으로, 이는 잠재적으로 멕시코가 모든 미국 망명 희망자들을 떠안아야 할 수 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미국 정부가 아직 공식적으로 이를 제안하지 않았지만 "이는 받아들여질 수 없고 미국 측도 우리의 입장을 알고 있다"고 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이 이끄는 멕시코 대표단은 오는 5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필두로 한 미국 대표단과 만나 이민, 관세 사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오는 6월 10일부터 불법 이민자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멕시코에서 수입하는 모든 물품에 5%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지난주 밝혔다. 미국의 난민 유입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관세율은 △7월 1일 10% △8월 1일 15% △9월 1일 20% △10월 1일 25%로 점진적으로 인상할 방침이다.  

이에 멕시코 무역 관리들은 관세가 부과되면 미국에 보복한다는 입장을 밝혀 관세전쟁이 예고됐다. 

같은날 그라시엘라 마르케스 멕시코 경제장관은 성명을 내고, 미국발 관세가 결국 미국의 모든 50개주의 밸류체인을 무너뜨리고, 양국의 소비재·무역 관련 일자리에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멕시코 농업부 장관 빅토르 빌라로보스도 미국의 관세 부과로 인한 양국의 농산품 부문 월간 경제 손실이 1억1700만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멕시칸 음식 패스트푸드 체인, 치폴레 멕시칸 그릴은 미국의 관세 부과로 인한 추가 비용 발생을 우려해 대표 메뉴 부리또의 가격을 5센트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와 거래하는 기타 미국 업체들과 미 상공회의소 측은 정부의 관세 부과 결정에 반박할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 측은 10년래 최대 수준인 이민자 유입에 어떠한 조치를 내려야만 한다는 입장이다. 집계 자료에 따르면 약 8만명이 불법 이민으로 현재 구금돼 있으며 10만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지난 4월 한 달 동안 미 국경에 도착했다.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들은 오는 10일 미국이 멕시코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확률이 무려 70%라고 보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