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5월 자동차 판매, 전망보다 증가...올해들어 첫 월간 성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08:5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0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자동차 주요 제조사들이 3일(현지시간) 발표한 5월 자동차 총매출이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증가했다. 로이터통신은 튼튼한 경제 상황과 낙관적인 소비자 심리가 수요를 이끌며 자동차 월간 매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5월 실적은 지난달에 이어 약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전반적으로 세단보다 SUV와 픽업트럭을 선호하는 시장 분위기 속에 이들 모델이 실적을 뒷받침했다.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기업인 피아트크라이슬러오토모빌(FCA)은 픽업트럭에 대한 높은 수요에 힘입어 2.1% 올랐고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했다. FCA의 램 픽업트럭은 포드사의 스테디셀러인 F시리즈와 쉐보레의 쉐비에 밀려 판매순위 3위에 머물렀지만 1분기 쉐보레를 넘어서며 업계 2위에 등극했다.

일본 자동차 판매량도 증가세를 보였다. 일본 기업들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업계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일본 토요타는 중형 하이브리드 세단인 캠리가 인기를 끌며 3.2% 올랐다.

닛산은 자사 SUV와 트럭 모델의 수요가 판매량을 주도하며 0.1% 올랐다. 닛산은 박리다매 전략으로 수요를 뒷받침하고 있지만 2016년 이래로 시장 점유율이 잃고 있다. 

한국 현대자동차는 SUV 모델이 강세를 보이며 2% 증가했다.

콕스오토모티브의 찰리 체스브로 애널리스트는 5월 실적이 "4월의 완전한 전환"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높은 소비자 심리 지수와 안정화된 금리, 낮은 실업률 등을 포함한 "경제 지수들이 매출 호조를 뒷받침할 것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월 미국 자동차 판매 실적은 전월대비 3% 하락하며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이는 2019년 실적이 지난해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보태며 5월 판매량도 약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달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산 물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예고하면서 하락세에 대한 우려는 강화됐다. 미국 자동차 업계의 멕시코산 부품에 대한 의존도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미 정부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이 멕시코에서 수입한 자동차 부품만 594억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인 J.D. 파워와 LMC 오토모티브의 산업컨설턴트들에 따르면 미국의 올해 연간 자동차 판매대수가 약 169만대일 것으로 예측되며 이는 지난해 대비 2.5% 떨어진 수치이다.

피아트크라이슬러[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