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北 지나는 국제항공로 관련 유엔 안전진단 결국 무산...美 반대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9:36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몬트리올/서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민간 항공기들이 북한 상공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을 억제하는 효과를 노린 유엔 기관의 항공 안전진단이 결국 무산됐다.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올해 9월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10년여 만에 처음으로 북한의 항공 안전진단을 실시하려 했으나 2020년까지 미뤄졌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CAO가 안전진단과 함께 별도로 계획했던 공동 군사 및 항공 워크숍도 연기됐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평양국제공항에 고려항공 여객기가 주기장에 계류하고 있다. 2018.10.04

이는 ICAO의 안전진단과 워크숍을 통해 북한에 기술이 공유돼 무기 프로그램에 활용될 수 있다는 미국의 우려 때문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대북제재로부터 쉽게 면제받을 수 있는 인도주의적 지원과 달리 항공 안전진단은 군사 목적으로 전용될 수 있는 기술이 포함되기 때문에 미국이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앤서니 필빈 ICAO 대변인 또난 지난달 31일 안전진단이 연기됐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다자적 지원과 능력 향상 활동을 위해서는 상당한 협의와 사전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남북관계가 급진전된 후 ICAO는 북한 관리들과 만나 북한 상공을 통과하는 항공로 개설에 대해 논의했다.

하지만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자, 미국뿐 아니라 일본 등 일부 유엔 회원국의 반발이 거세졌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