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현대건설, 이라크 24억불 해수공급시설 공사기업으로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바스라(이라크)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이라크가 24억달러(약 2조8500억원) 규모 해수공급시설 공사 기업으로 현대건설을 선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 국영회사 바스라오일의 이산 압둘 자바 사장(director)은 전날인 2일 오후 기자들에게 이렇게 밝히고, 현대건설과의 계약 체결은 이라크 석유부의 최종승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현대건설 홈페이지]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