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검찰총장 임기 50일 남았는데...靑 "8명 후보자 검증 중"

차기 검찰총장 4파전 논란에 靑 "8명 후보자 검증"
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로 후보군 압축된 듯
문무일·송인택 공개 반발로 검찰 개혁 핵심이슈 부상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07:37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0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가 오는 7월 24일 만료되는 가운데, 벌써부터 유력 후보군이 거론되자 청와대는 현재 추천위에서 추천한 8명의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일부 매체는 이날 봉욱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후보군이 압축됐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 임기가 7월 24일에 끝나는 가운데 청와대가 8명의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mironj19@newspim.com

남은 검찰총장 임기를 감안하면 청와대가 다소 이른 인사 절차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차기 검찰총장 인사는 기수나 서열보다는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의지가 차기 총장의 최대 자격 요건으로 부상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최근 문 총장과 송인택 울산지검장이 공개적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반박, 청와대가 이를 차기 인사의 주요 자격으로 검토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사법연수원 23기인 윤 지검장이 검찰총장에 오르면 관례상 윤 지검장의 선배인 19~23기까지 옷을 벗게 돼 검찰 조직의 물갈이가 이뤄진다.

문 총장은 사법연수원 18기로 윤 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이 된다면 4기수나 차이가 난다. 그러나 검찰 역사상 차기 총장 기수가 4기수를 뛰어넘은 전례가 없어 쉽지 않다는 전망도 있다.

CBS는 청와대 민정수석과 전현직 청와대 비서실장 등 청와대 핵심실세들이 '봉욱, 이금로, 김오수' 등의 후보들을 선호한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커질 가능성이 제기되자 청와대는 빠르게 진화에 나섰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