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비건, 북한 김혁철 처형설에 “모른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02일 07: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2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1일(현지시간) 자신의 북한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의 처형설이 사실인지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

이날 CNN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김 대표가 처형됐다는 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모른다”고 했다.

앞서 주요 언론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결렬을 문제 삼아 김 대표 등을 숙청했다고 보도했다.

대신 비건 대표는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독일에서 한 발언을 언급했다.

전날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김 대표가 3월 처형됐다는 보도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