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섀너핸 美 국방대행 "북한, 미국-동맹국 위협 수준"

  • 기사입력 : 2019년06월01일 10: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01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장관 대행이 '북한의 능력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섀너핸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해 "아시아의 어떤 국가는 이 지역의 안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북한이 미국과 그 동맹국들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인도-태평양 안보에 대한 미국의 비전'을 발표하면서 섀너핸은 또 "아시아 동맹국들에 주권을 수호하기 위해 안보지출을 증가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섀너핸은 중국을 겨냥해 "아마 이 지역 국가들의 이익에 대한 가장 큰 장기적인 위협은 국제 규범과 질서를 수호하기보다는 훼손하려 하는 행위자들로부터 비롯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