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멕시코 관세 부과에 공화당도 반기

  • 기사입력 : 2019년06월01일 04:5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1일 0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가 미국에 불법 이민자들을 보내고 있다며 모든 멕시코산 재화에 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 의원들조차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NBC 뉴스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조니 언스트(아이오와) 상원의원은 성명을 내고 이번 조치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기 위해 트럼프 정부가 추진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의 비준을 방해할 것으로 우려했다.

언스트 의원은 “USMCA는 우리 농가에 필요했던 확실성을 그것이 필요할 때 제공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이것을 한다면 나는 이 무역협정이 마무리 지어지는 것이 방해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의견은 척 그래슬리(아이오와) 상원 금융위원장 등의 견해와도 같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무역정책과 국경 안보는 별개의 쟁점”이라면서 “이것은 대통령의 관세 부과 권한을 잘못 사용한 것으로 의회의 의도와도 대치된다”고 주장했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서 멕시코로 송금되는 수십억 달러의 자금에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과 같은 다른 접근법을 택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 워싱턴 동틀녘 캐피톨힐 모습. 2019.2.4. [사진= 로이터 뉴스핌]

팻 투미(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산 재화 관세 부과가 잘못된 처방이며 잘못 판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미 의원은 “대통령은 남부 국경과 관련해 올바른 지적을 했다”면서도 “그러나 전반적인 관세 인상은 잘못된 처방”이라면서 “관세는 위험한 경제적 수단”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한 유일한 공화당 의원인 저스틴 아미시(미시간) 하원의원은 전날 “몇 번이나 의회가 이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미국의 세금을 올리게 내버려 둬야 하냐”고 반문했다.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를 비판하면서도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남부 국경에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가 있다”면서도 “우리의 세 번째로 큰 무역 상대국으로서 멕시코와 건전하고 활발한 경제적 관계는 우리의 공동 번영에 필수 원천”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코널 대표는 “이 같은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제안도 진지한 연구가 필요하며 내 동료들, 정부와 함께 이 계획에 대해 더 자세히 논의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