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대북 식량 지원 부적절…비핵화 국제사회 흐름 동참해야”

내주 5만톤 대북 식량지원 방침에 “부적절”
“대북지원 취지는 이해되나 북핵 고도화 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7:16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천안=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정부의 다음 주 5만톤 대북 식량지원 방침에 대해 “비핵화라는 큰 과제를 이루기 위한 국제 사회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며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충남 천안시 동남구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진행된 제4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천안=뉴스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오후 1시 충남 천안시 동남구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제4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5.31. q2kim@newspim.com

황 대표는 “기본적으로 어려운 북한 주민을 돕자는 취지는 이해된다”면서도 “그렇지만 북한 입장이 핵 고도화 하고 있고 대량 살상무기를 발전시키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국제 사회가 이를 고려하면서 북한 지원을 억제하고 자제하고 있다”며 “비핵화라는 큰 과제를 이루기 위한 국제 사회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북한에 식량을 지원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경기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다음주에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식량 5만 톤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지난 90년대 중반 많은 북한 주민이 아사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있어선 안 되며 북한이 어려울 때 동포로서 발 벗고 나서 도울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