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美 재무부, 지난해 미국 내 북한 자산 7436만달러 봉쇄

美 재무부 '테러범 자산연례보고서'서 발표
2017년 6340만 달러 대비 17.3% 증가
이란 1억741만 달러, 시리아 3507만 달러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미국 재무부가 지난해 미국 내 북한 자산 총 7436만달러를 봉쇄했다고 발표했다.

자유아시아방송(VOA)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29일 의회 제출용 '테러범 자산 연례 보고서'를 통해 북한 등 테러지원국의 미국 내 자산관리 현황을 명시했다.

미국 워싱턴 D.C.의 재무부 건물 [사진=로이터 뉴스핌]

재무부에 따르면 미국내 북한 자산 7436만 달러를 봉쇄했는데, 이는 전년도 6340만 달러 대비 17.3% 증가한 것이다.

재무부는 2018년, 북한 외에도 이란 1억741만 달러, 시리아 3507만 달러 등 테러지원국의 자산 총 2억1683만 달러를 봉쇄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17년 11월 20일 이후 이란, 시리아, 수단과 함께 미국 정부가 지목한 테러지원국으로 분류돼 있다.

재무부는 "현재 제재 대상인 북한 개인과 기업의 모든 미국 내 자산이 봉쇄 대상"이라고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