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KAI, 닥터헬기 사업 진입…"사회적 책임 다할 것"

아주대 병원 권역외상센터에 닥터헬기 배치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16: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 사업에 신규 진입했다.

KAI는 30일 아주대학교 병원과 '2019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운영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리온 소방헬기. [사진=KAI]

KAI는 아주대학교 병원 권역외상센터에 닥터헬기를 배치해 24시간 상시 구조·구급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닥터헬기를 전국에서 7번째로 도입하면서 야간에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개념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또, 경기소방 119 구조·구급 대원도 함께 출동하는 운영방식도 최초로 도입했다.

주·야간 5분 내로 출동해 경기도를 포함한 해상, 도서, 산악지역 환자를 신속히 이송하는 한편, 헬기 내에서 숙련된 의료진의 응급치료도 가능해져 중증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 의무후송헬기로 국군장병의 생명을 지킨데 이어 닥터헬기 운용을 통해 국가 안전망 구축에 일익을 담당하게 됐다"며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