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상무부, 중국산 매트리스·스테인리스강 맥주통에 반덤핑 관세 예비 판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09:11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상무부가 중국산 매트리스와 스테인리스강 맥주통(beer keg)에 반덤핑 관세 예비 판정을 내렸다. 

미국 상무부는 29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중국산 매트리스와 스테인리스강 맥주통이 공정 가치보다 낮은 가격으로 시장에 덤핑되고 있다고 알렸다. 

미국 정부는 최대 중국산 매트리스에 1731%, 맥주통에 79.7%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상무부는 전했다. 

상무부는 또, 중국 뿐아니라 독일과 멕시코산 스테인리스강 맥주통도 덤핑 판매되고 있다고 판단해 독일은 8.61%, 멕시코는 18.48%까지 관세를 물리겠다는 입장이다.

2017년 미국이 수입한 중국산 매트리스 규모는 4억3650만달러이며 맥주통은 1억1800만달러어치를 구입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중국산 매트리스에 대한 반덤핑 관세 최종 판정은 오는 10월 11일에 내려질 예정이다. 중국과 독일산 스테인리스 맥주통 반덤핑 관세 최종 판정일은 10월 16일, 멕시코산 맥주통에 대한 최종 판정은 오는 8월 13일로 예정되어 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