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일본, IMD 국가경쟁력 순위 30위로 하락...1997년 이후 최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6: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의 국가경쟁력이 지난해보다 다섯 계단 추락한 세계 30위를 차지하며 지난 1997년 이후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고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한국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하락한 28위를 기록했으며, 중국은 14위를 기록했다. 1위는 싱가포르가 차지했고, 홍콩이 2위, 미국이 3위를 기록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은 △경제 성과 △정부 효율성 △기업 효율성 △인프라 등 4개 항목을 기준으로 235개의 경제지표 등을 사용해 매년 국가경쟁력 순위를 발표한다.

일본은 4개 기준 항목 중 기업 효율성에서 가장 낮은 46위를 기록하며 순위가 하락했다. 빅데이터의 활용과 분석, 국제 경험, 기업가정신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IMD는 기업의 생산 효율 향상을 위해 일하는 방식 개혁이나 인재 개발 등을 한층 더 추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효율성도 38위에 그쳤다. 거액의 정부 채무와 높은 법인 세율 등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한편, 환경 기술과 모바일 브로드밴드 보급, 평균 수명 등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쿄 시내의 일본 직장인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