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캐나다, 바이오시밀러 사용 확대 정책…삼성바이오에피스 "판매 확대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4:4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British Columbia, 이하 BC)주의 '바이오시밀러 사용 확대 정책'을 환영하고 나섰다.

캐나다 BC 주 정부는 바이오 시밀러 사용 확대 정책을 도입해 의료 재정을 절감하고 파마케어(PharmaCare) 프로그램의 지속가능성을 개선하겠다고 2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파마케어는 BC주의 의약보조 프로그램으로, 일정 소득에 따라 약값을 보조해주는 제도다. 주의 보건부는 2003년 5월 파마케어를 도입했다.

BC주는 2017년 1년간 당뇨병 또는 관절염, 크론병과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하는 생물의약품 란투스(Lantus), 엔브렐(Enbrel), 레미케이드(Remicade) 3개 제품에만 1억 2500만 달러를 지출했다.

이번에 주 정부는 바이오시밀러의 점유율이 낮아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이 지속돼왔다고 판단했고, 이번에 바이오시밀러 전환 정책 도입을 결정했다.

바이오시밀러 전환 정책의 도입으로 류마티스 환자는 기존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에서 바이오시밀러 브렌시스 또는 에렐지로 처방을 바꾸게 된다.

피부 및 류마티스 환자는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맙) 대신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 또는 렌플렉시스로 처방 받는다.

내분비 환자는 란투스(인슐린 글라진)에서 바이오시밀러 베이사글라로 변경하고 위장병 환자는 레미케이드에서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 또는 렌플렉시스로 처방 약품이 변경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BC주의 정책 변경이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 기대하는 분위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캐나다에서 SB4(엔브렐 바이오시밀러), SB2(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SB5(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SB5는 아직 출시되지 않은 상황이며, SB4와 SB2는 현재 현지 마케팅 파트너사 머크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BC주 정부의 정책에 긍정적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향후 당사의 북미 제품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나 반 애커 머크 캐나다 대표는 "이번 발표를 통해 혁신 의약품 전반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의료 시스템에서 바이오시밀러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