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지주, S&P 신용평가 'A등급' 획득...국내 금융사 최초

기업신용등급 ‘A’, 등급 전망 ‘안정적’ 평가
무디스도 A1등급 평가, 국내 유일 복수 등급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3: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3: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조용병)는 29일 국제신용평가사인 에스앤피(S&P) 로부터 기업신용등급은 ‘A’등급을,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CI=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은 지난해 국내 금융지주회사 중 최초로 무디스(Moody’s)로부터 국제신용등급 ‘A1’ 등급을 취득한 바 있으며, S&P로부터 국제신용등급을 추가로 취득하며 국내 금융지주회사 중 유일하게 복수의 국제신용평가 등급을 보유하게 됐다. 

이로써 신한금융은 발행 수요가 풍부한 국제 금융시장에서 자본증권 등 외화 조달에 대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신한금융은 지난 10일에 열린 이사회에서 5억 달러규모의 지속가능채권 (Sustainability Bond) 발행에 대한 사전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복수의 국제신용등급 취득을 통해 미국 등 까지 발행가능 시장을 확대하며 외화채권 조달 기반을 보다 다변화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신재생 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의 자금 조달을 위한 녹색채권(Green Bond)과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소 사업의 자금 조달을 위한 사회적채권(Social Bond)이 결합된 형태로, 통상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환경, 사회, 지배구조) 채권으로 분류된다. 

신한금융은 지난 해부터 그룹 차원의 친환경 경영비전인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20’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사회 산하기구인 사회책임경영위원회를 통해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그리고 녹색산업 투자 확대, 온실가스 배출량 절감 등 구체적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국제신용등급 취득을 통해 복수의 글로벌 신용평가사로부터 우수한 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됐다”며 “높아진 그룹의 대·내외 신인도를 바탕으로 지속가능채권 발행을 통해 혁신기업 지원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