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이번엔 자원전쟁? 중국 무역전쟁와중에 '희토류 카드' 만지작

환구시보, 희토류 수출 규제로 대항 시간문제
불법적인 미국의 중국기업 거래제한 조치 비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0: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됨에 따라 중국 언론과 당국의 희토류 관련 발언 수위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29일 중국 관영매체는 미국의 압박이 계속되면 중국이 희토류를 꺼내 드는 것이 '시간 문제'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시진핑 주석이 20일 장시성 간저우에 위치한 희토류 공장을 방문해 공장관계자로부터 희토류 산업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중국정부망]

29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사설을 통해 ‘미국은 중국에게 희토류 카드가 있다는 걸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면 중국이 카드(희토류)를 꺼내 드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도 강조했다.

사설은 중국이 전 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미국 또한 전체 희토류 수요분의 80%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며 으름장을 놨다. 

또한 ‘중국이 미국에 희토류 수출을 중단하면 미국이 중국보다 훨씬 더 큰 피해를 볼 것’이라면서 '미국이 정당한 이유 없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업들의 거래를 중단시키면 중국도 보복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28일 중국 관영 CCTV를 비롯한 다수의 중국 매체들도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이하 발개위) 관계자와의 인터뷰 내용을 앞다퉈 전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희토류는 현대 공업의 ‘비타민’과 같다”면서 “중국은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으로 줄 곳 개방과 공유라는 방침을 세우고 희토류 산업을 발전시켜 왔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희토류가 세계 각국 첨단제품에 쓰이며 세계인의 생활 수준 향상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희토류가 미·중 무역 전쟁의 카드가 될 수 있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중국이 수출한 희토류로 생산한 제품으로 누군가가 중국의 발전을 억누르려 한다면 중국 인민들은 결코 달가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20일 중국 매체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장시성 간저우의 희토류 공장을 방문해 “희토류는 중요한 전략자원”이라고 언급한 이래 희토류 관련 발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