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바이오의약품협회 "인보사 취소 결정 존중..첨단바이오법 걸림돌 되지 말아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4: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회장 강석희)는 28일 인보사 허가 취소와 관련해 "의약품은 안전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K-BIO의 글로벌스탠다드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식약처의 허가취소 결정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석희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회장(CJ헬스케어 대표이사)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인 인보사의 제2액 물질이 연골세포 유래가 아닌 신장세포 유래임을 공시한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내심을 가지고 다양한 조사를 통해 인보사케이주 허가서류의 하자를 밝혀냈다"고 평가했다.

강 회장은 또 "이번 일을 계기로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업체뿐만 아니라 바이오 산업계 전체가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한 품질관리에 대한 마인드셋과 실천이 필수적"이라며 "바이오 산업계는 깊은 성찰과 반성을 하고 앞으로는 바이오의약품의 품질관리에 있어서 글로벌 표준화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허가취소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되며, 오히려 이 법을 신속하게 통과시켜 제2, 제3의 인보사 사태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