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중국과 협상 아직 아냐...관세 더 올릴 수 있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은 중국과 무역협상을 타결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은 아마도 재협상을 시도하기 전에 그들이 제시한 협상을 원할 것”이라며 “그들(중국)은 협상을 원하겠지만 우리는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가 매우 큰 폭으로, 매우 쉽게 올라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업들이 중국을 떠나 미국이나 일본 등 관세가 없는 다른 아시아 국가들로 이동하고 있다”며 “중국은 수천억 달러의 관세를 계속 부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 최대 경제국인 양국이 결국에는 합의에 도달할 것”이라며 “향후 언젠가는 중국과 미국이 반드시 훌륭한 무역협상을 맺을 것이고 우리는 이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공격이 중국 경제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주장에 반박했다.

궈슈칭(郭樹淸) 중국 은행감독위원회 주석은 중국 관영 신화통신 논평을 통해 “관세 인상은 (중국 경제에) ‘매우 제한적’ 영향만을 줄 것이며 미국 경제도 그만큼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궈 주석은 최근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결렬된 이후 공식 발언을 내놓은 중국 경제 관료 중 최고위직 인물이다.

궈 주석은 미국이 무역 불균형과 국내 경제 문제들 때문에 중국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미국은 관세 인상과 중국 기술기업 공격 등의 방법으로 중국으로부터 불공정한 무역협상을 쥐어짜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를 상무부의 거래제한 목록에 올린 후 중국 측에서는 최근 반미 정서를 조장하는 강경한 발언이 증가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